티스토리 뷰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본문

 첫 윈도우 테블릿에 대한 소감을 작성합니다. 제 주관적인것이지 전체적인것은 아닙니다. 제가 구매한 첫 윈도우 테블릿은 HP Stream 7 입니다. 일단 운영체제인 Windows 8.1을 테블릿에서 사용할때의 느낀점을 간단하게 작성하겠습니다.



테블릿에 적합할까?

 답부터 말하면 저는 아니오! 라고 답하고 싶습니다. 왜 아니오일까? 메트로 UI와 데스크탑 2가지를 분리하여 살펴보겠습니다.


메트로 UI

 메트로 UI는 사용자가 손으로 터치에 적합한 UI를 만들기 위해서 만든것입니다. 실제 터치에 적합할까요? 제 답은 Yes! 입니다. 실제 터치를 하기위한 UI로는 최적화되어 있습니다. 초기의 윈도우는 마켓은 있었지만 앱이 없어서 사용하기에 적절하지는 않았습니다. 윈도우 8.1이 나온 1년이 지난 지금은 많은 앱들과 게임들이 올라오고 있습니다. 저도 아스트로 8을 설치하여 실행해보았습니다. iOS/Android에서 실행하는것과 크게 다르지 않은 성능입니다. 쨌든 메트로 UI를 좀 더 터치에 적합하게 유지 할 수만 있다면 윈도우는 괜찮을 것 같습니다.



Desktop

 문제는 데스크탑입니다. 손으로 터치하기에는 너무 작은 화면. 마우스 또는 터치펜이 없이 손으로 터치하기에는 편한 UI는 아닙니다. 액정이 작으면 작을수록, 해상도가 높을 수록 터치하기에는 힘들기 마련입니다. 쨌든 이 데스크탑까지 손으로 터치하기 좋게 만드는게 필요합니다. MS에서 출시한 서피스 시리즈를 보더라도 키보드와 터치패드가 없이 제품을 출시하지는 않고 있습니다.


 새로운 입력 인터페이스가 나오거나, 새로운 UI가 나오지 않는한 마우스를 버리고 사용하기에는 힘든 구조입니다. 큰 아이콘의 iOS/Android 제품이 패드에서 사용하기 더 좋은것 같습니다.



$100 짜리 저렴한 HP Stream 7

 HP에서 저렴한 테블릿을 출시하였습니다. HP Stream 7 입니다. 7인치의 제품으로 1280x800의 해상도를 가지고 있습니다.

 Display

 7 인치 (1280x800)

 CPU

 Intel Atom Z3735G Processor

 1.8 GHz Intel Celeron

 Memory

 1 GB DDR3L-SDRAM

 32 GB Flash memory

 확장 메모리 제공

 OS

 윈도우 8.1

 Wi-Fi

 802.11bgn

 평균 배터리 시간

 8 시간


 HP Stream의 사양은 위와 같습니다. 저렴하지만 가장 최신 CPU이고 듀얼 코어 + 하이퍼스레드를 지원합니다. 게임을 하기에 무리 없는 성능입니다. 제가 가지고 있는 동안은 게임을 하지는 않았지만 키보드와 마우스를 연결한다면 충분히 간단한 게임을 무리 없이 돌릴 수 있는 사양입니다.


 제가 사용하고있는 다른 기기들과 사실 중복되는게 너무 많고, 노트북이 있는 상항에서 굳이 윈도우 테블릿을 사용할 필요는 없었습니다. 쨌든 간단하게 개봉기를 작성합니다.



HP Stream 7 개봉

 HP Stream 7 개봉을 짧게 작성합니다. 3일정도 사용하고 중고로 다시 팔게되었습니다. 찍어두었던 사진으로 리뷰 작성합니다.

 HP Stream 7 제품 자체는 좋습니다. 박스는 생각보다 크게 포장되어 있고, 한국에서 배송되는 제품들보단 훨씬 튼튼한 박스에 담겨져있습니다. 그만큼 빈공간이 많은 박스였습니다. 전면에는  HP Stream 7 사진이 붙어있습니다.


 박스 뒷면에는 특이하게도 한국어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분리배출. 


 박스를 열면 본체 하나가 눈에 보입니다. 본체는 필름으로 둘러싸여져있고, 간단한 표시가 되어 있습니다. 이 표시는 아래에서 살펴보겠습니다. 여기에서만 보아도 포장용자의 두께가 어느정도 두껍게 느껴집니다. 일단 박스는.. 튼튼..


여기에도 분리 배출이 표시되어 있습니다.



HP Stream 7 구성품

 구성품은 간단합니다. USB 케이블과 충전기, 그리고 메뉴얼과 본체가 끝입니다. 이 커다란 박스에 절반도 차지않을 정도의 양입니다. 실제로 충전기는 이리저리 굴러다닐 수 있는 공간을 가지고 있더군요.



 HP Stream 7의 본체 필름에는 각 위치가 간단하게 표시되어 있습니다. USB 포트와 이어폰 연결 부, 전원, 볼륨 업/다운 버튼의 위치가 표시되어 있습니다. 안드로이드 테블릿과 유사하게 전원, 볼륨 업/다운 버튼이 구성되어 있습니다. 하단에는 윈도우 키가 위치하고 있습니다. 윈도우 키는 일반적인 키보드의 윈도우 키와 동일합니다.

추후 OS를 초기화 하거나 복원하는 경우에도 전원과 볼륨 다운을 함께 눌러주면 OS 설정에 접속이 가능합니다.


 HP Stream 7의 뒷면의 케이스를 열 수 있습니다.  Wi-Fi 버전의 HP Stream 7은 SD카드를 넣을 수 있는 공간이 나오게 됩니다. 기본 내장 메모리가 32GB에 OS가 설치되어 있는 상태에서 16GB 정도의 Free 디스크가 남아 있기에 필요에 따라서 외장 SD카드를 추가하여 사용할 수 있습니다. 용량에 따라서 128GB까지 제공되긴 합니다.



 첫 실행 화면은 아래와 같습니다. 언어팩을 별도로 설치해주어야 한국어 사용이 가능합니다. 일단 기본 설정은 영어로 진행하여 사용이 가능합니다.



마무리

 일단 저와는 맞지 않았던 윈도우 테블릿입니다. 키보드와 마우스가 익숙해서일지 모르겠으나. 실제 UI도 메트로 UI를 제외하면 나머지는 마우스없이 손으로 터치를 할 경우 잘 동작하지 않는 경우도 많았습니다. 그리고 잠시나마 사용해봤지만 .. 안드로이드/iOS 테블릿에서 사용하는 웹브라우징이 더 편리하였습니다. 안드로이드 테더링과는 잘 안맞는지 30분동안 시도를 해봤으나 인터넷이 느리고, 접속이 안되는 경우도 발생하였습니다. 윈도우 노트북과 함께 사용할때 빨랐었는데 말이죠.


 서피스를 사용하면 모르겠으나, 새로운 UI가 아니라면 윈도우 테블릿(키보드/터치패드)가 없는 제품은 사지 않을것 같습니다. $100짜리이니 네비게이션으로 사용하거나, 기타 전용 용도로 사용하는게 아니라면 당분간은 불필요한 제품으로 보입니다.

개인 광고 영역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