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오랜만의 개봉기로 맥스튜디오

작년 말부터 맥북 M1 Max를 구입할까 했다가 미루고 미뤄 맥스튜디오를 구매하게 되었다.

아무래도 모니터 2대와 함께 사용하다 보니 굳이 맥북일 필요는 없었고, 맥북은 이미 있기도 하여 스튜디오를 구매하였다.

M1 Max를 구매하면 맥북의 500만 원보다 저렴한 300만 원대에 맥 스튜디오를 구매할 수 있다.

M1 Ultra를 구입할까 했지만 성능이 아직 좋지 않다는 이야기로 취소하고 또 기다려 구매했다.
(하지만 Ultra 구매할 걸 후회 중)

맥북도 어차피 몇 달 걸리고, Mac Studio도 몇달 걸리긴 마찬가지, 어차피 해도 넘어왔으니 M2를 기다리 기로하고 맥북은 하반기 구입 예정

Mac Studio는 맥미니를 2개 올려둔 모습이다. 뒤로 팬도 달려있고,
단연 M1을 왜 이제 샀을까라는 후회도 남는다.

안드로이드 개발을 하고 있는데, 안드로이드 개발 시에 펜이 안 도는 건 있을 수 없다. 인텔은 언제나 열이 가득하고 항상 이륙한다.
펜이 쉬지 않고 돌던 인텔 북을 청산하고 M1 스튜디오 구입을 했다.

크기는 생각보다 크다.

그리고 울트라의 경우 아직 최적화가 덜되었다는 이야기가 있고, CPU를 안 쓴다는 사실에... Max로 구입했지만

빌드할 때는 모든 CPU를 아주 잘 쓴다. 역시 안드로이드는 대단하다.(울트라 사신 분이 안드로이드 빌드 올려주셨는데 울트라도 다 쓴다)

열심히 도는 만큼 빠른가? 음 아마도...? 하지만 인텔로 돌리면 현저히 느리고, 펜도 심하게 돌고 메모리도 부족하다.
(안드로이드 개발은... 슈퍼컴퓨터로 해야 한다)

 

박스는 이쁜데, 뒷면의 박스 초록색 부분을 뜯어내면 본체와 매뉴얼이 바로 보인다.

 

박스를 여는 구성이 좋아 보인다.

하지만 대부분 여백이라 박스 부피가 큰 점이 보인다.
필름 대신 종이로 감싸 져 있고, 박스는 선물 박스처럼 양쪽으로 열도록 만들어져 있다.

 

 

전원 케이블! 하나

 

 

구성품은 맥 로고와 함께 전원 케이블, 간단한 매뉴얼이 모두이다.

박스가 정말 큰 것에 비하면 아무것도 없는 것이다.

 

 

전면에 USB-C 2개와 SD 카드 슬롯이 존재하고
뒷면에는 4개의 썬더볼트와 랜, 전원 USB-A 포트, HDMI, 이어폰까지 제공된다.
참고로 맥 스튜디오는 별도의 스피커 없이 본체에 기본 스피커가 달려있다.

 

맥 스튜디오 자체의 팬은 항상 돌고 있다. 다만 최대 절전모드가 안되는 것 같다.

필자의 경우 항상 꺼버리고 있기 때문에 문제는 없지만 전원이 뒤쪽에 있다는 게 단점이다.

좀 숨겨두고 쓰고 싶은데 전원을 눌러줘야 하기 때문이다.

최대 절전이 잘 동작하지 않는데... 안 꺼지는 걸 보면 안다. 팬도 계속 돈다.

성능 자체는 만족스럽다. 울트라 사고 싶다는 생각이 강함.



댓글
  • 프로필사진 aeu m1 울트라 20c 64gpu 64ram 구매 생각중인데 어떻게 생각 하시나요??
    램이 128까지 필요한가 싶어서요
    2022.09.27 17:14
  • 프로필사진 BlogIcon taehwan 메모리가 많으면 좋은데 어떤 작업을 하실건지에 따라 다를것 같습니다.
    개발을 한다면 32GB 정도 이상이면 좋긴 합니다.
    여유가 되시는 만큼 메모리를 추가하는걸 추천드려요. 일단 저는 m1 도 가지고 있습니다.
    2022.10.02 12:36 신고
댓글쓰기 폼